與 대선주자 정세균, '김경수 유죄'에 소신 발언 "법원, 잘못된 판결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대선 예비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대선 예비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국무총리 출신이자 대선 주자 답지 않은 발언으로 논란을 자초해 국민들의 따가운 눈길을 받고 있다.

정 전 총리는 방송에서 "(김 지사 유죄 판결은)법원이 정황 중심으로만 판단한 것 같은데, 법원 판결이 조금 더 증거 재판주의에 충실했었으면 하는 아쉬움을 갖는다"고 말했다.

이어 "법원의 판결에 대해 왈가왈부하지 않는 것이 국민적인 정서"라고 말하면서도 "우리나라 법원이 항상 정확한 판결만 한 것은 아니고, 과거 많은 사건에 대해 잘못된 판결을 하기도 해서 재심을 통해 뒤집히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난 2016년 12월부터 2018년 2월 사이에 유리한 포털 여론 형성을 위해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운영자인 드루킹 김동원 씨 일당과 공모해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지난 21일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 판결이 확정 됐다.

정세균 전 총리는 "드루킹 같은 경우 여론 조작을 했으니 엄벌을 해야 마땅하지만, 드루킹과 김경수 지사가 공모를 했다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김 지사의 진심도 믿어야 한다"고 첨언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해 "이게 지난 19대 대통령선거의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은 아니기 때문에 확대 해석하고 공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측근의 행동을 정말 문 대통령도 몰랐겠느냐 하는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을 그런 곳에 갖다 붙이고 훼손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정희용 국회의원(고령·성주·칠곡)은 "법치주의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국무총리 출신이자 현재 여권의 대선주자 답지 않은 발언이다"며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보다 더 신중히 살펴봐야 할 사건에 대해 여권에서 위험한 메시지가 나오는것이 심히 우려스럽다"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