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띄우기' 된 김의겸 비판…"임종석 부탁도 거부하더라"

24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 출연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왼쪽)과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오른쪽)이 강진구 경향신문 기자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24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 출연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왼쪽)과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오른쪽)이 강진구 경향신문 기자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최재형 감사원장을 향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의 비판이 되레 최 원장 띄우기가 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24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 출연한 김의겸 의원은 "최재형 원장을 청와대 대변인 시절부터 지켜봤다. 이 정부 초반부터 최 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를 바라보는 태도를 보며 고개를 갸우뚱거렸다"며 최근 대선 후보로 물망에 오른 최 원장에 대한 비판을 시작했다.

그는 "최재형 원장은 청와대에서 반부패협의회 등 관련 회의가 있으면 참석을 했다. 하지만 의견 개진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고 한 번도 웃지를 않았다"며 "회의는 보통 3시간~4시간씩 이어진다. 보통 참석자끼리 쉬는 시간에 커피도 마시고 밥도 먹고 잡담도 나누는데 최 원장은 외톨이처럼 누구랑 말을 섞으려고 하지도 않았다. 그 표정과 태도만 보고서도 최 원장은 왜 문재인 정부에 와서 일을 할까 궁금했다"고 말했다.

김의겸 의원의 다음 발언에서 최재형 원장의 성품이 드러났다. 김 의원은 "밖에 안 드러나서 그렇지 최 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하고자 하는 일에 대해 한 번도 협조하지 않았다. 매사 브레이크를 걸었다"며 "우리 정부 사람이니까 임종석 전 실장이라든가 가서 협조를 부탁한 적 있다. 하지만 스스로 담을 쌓았다. 그걸 보면서 '문재인 정부와 대통령에 대해 반감을 가진 사람이구나', '왜 왔을까' 그런 풀리지 않는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김의겸 의원의 발언과 달리 감사원은 행정부 전체를 비롯한 국가기관을 '지원하는 기관'이 아니다. 감사원은 기관의 정책적 문제와 공직기강 차원의 미비점을 지적하고, 감시, 견책, 제고, 사정을 명령하는 '견제기관'이다. 편제상 대통령 직속기관이지만 직무상 독립된 헌법기관이다. 결국 김 의원의 발언은 되레 최재형 감사원장 치켜세우기가 돼 버린 셈이었다.

이어 김의겸 의원은 "최재형 감사원장이 처음부터 대통령 후보로 나설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감사원장이 된 거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하지만 원래 성향 자체가 '우리 쪽 사람'이 아닌데 안 맞는 자리에 왔다가 점점 스스로가 야당 쪽 대표 선수가 되려고 하는 마음을 키워온 것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이 발언이 전해지자 한 야권 인사는 "김의겸 의원을 비롯한 운동권 세력은 '우리가 남이가?'라는 얄팍한 동지 의식으로만 살아가는 사람이라 '견제'라는 의미를 전혀 알지 못하는 것 같다"며 "김 의원의 말대로 라면 이 정권에서 유일하게 잘한 인사가 최재형 감사원장이란 뜻이 된다. 불편하게 늘 그 자리를 지키라고 있는 자리가 바로 감사원장 자리"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