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71억7천만원 재산신고…예금 2억원 외엔 대부분 아내 명의

6월 공직자 재산공개…尹 지난해 말보다 2억6천 늘어
신현수 52억·김상조 24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산이 71억7천만원으로 확인됐다. 윤 총장 재산 대부분은 배우자 김건희씨 명의였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73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5일 관보에 게재했다.

윤 전 총장은 퇴직일인 지난 3월 6일을 기준으로 공시지가 15억5천500만원 가량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을 포함해 71억6천900만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12월 31일을 기준으로 한 재산 신고액 69억1천만원에 비해 2억6천만원 가량 늘어난 것이다. 부인 김씨 명의의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15억5천900만원)의 공시지가가 2억5400만원 늘어났기 때문이다.

윤 전 총장 부부의 재산은 대부분 부인 김씨 명의로, 김씨는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과 51억600만원 가량의 예금, 2억6천만원 상당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반해 윤 전 총장 본인 명의의 재산은 예금 2억4천만원이 전부다.

전셋값 인상 논란 끝에 경질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해 말보다 8천800만원 가량 늘어난 24억3천만원을 신고했다.

부부 공동명의의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와 모친의 경북 구미 단독주택을 포함한 부동산 재산이 18억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이 각각 9억8천만원, 4억5천만원이었다.

신현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를 비롯해 51억9천8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번 수시 재산 등록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현직자는 권순만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으로 89억6천900만원을 신고했다.

정진욱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50억4천900만원),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39억2천400만원) 순이었다.

퇴직자 중에는 윤 전 총장의 재산이 가장 많았고 김우찬 전 금융감독원 감사(60억3천200만원)와 신현수 전 수석이 상위에 자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