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경선 일정 고수 입장에…非이재명계 '당무위 부결' 카드 압박

여당 내부 갈등 일촉즉발 위기…이낙연·정세균 "당무위 소집 검토"
양측 미세조정 타협 할거란 전망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4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안보전문가 자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4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안보전문가 자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 경선 연기여부를 둘러싼 여당 내 불협화음이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닫고 있다.

경선시기에 대한 이견으로 촉발될 감정대립이 결정주체 논란으로 확산하면서 지난달 2일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송영길 대표와 비(非) 이재명계 대선주자들이 정면충돌하는 양상이다.

정치권에선 송 대표가 경선일정 고수 입장을 관철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양측의 전면전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송 대표는 지난 23일 "저는 일관되게 (경선을 연기할) '상당한 사유'로 보기 어렵다는 이야기를 해왔고, (현재 당내 지지율) 5위 안에 드는 세 분(이재명·추미애·박용진)이 다 그대로 가자는 의견인데 그것을 단서조항으로 묵살한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며 "주자들의 동의가 없으면 변경이 어렵다는 것은 연기를 주장하는 분들도 같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가 현행 경신일정 유지에 무게를 싣자 '경선 연기파'는 최고의결기구인 당무위 차원의 부결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지도부를 압박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은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선거일은 선관위 심의를 거쳐 당무위 의결로 정한다'는 특별당규를 내세워 별도의 당무위 소집 요구도 검토하고 있다.

친문 홍영표 의원도 24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대선) 180일(전에 후보 선출)이 원칙은 맞다"며 "그런데 또 (당헌·당규에)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변경할 수 있다는 것도 원칙"이라고 경선연기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이재명계인 백혜련 최고위원은 "지난해 이해찬 전 대표가 후보를 포함해 의견을 수렴해 당헌 개정을 한 것"이라며 "또 당헌을 바꾸면 신뢰에 직격탄"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치권에선 양측이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현행 '9월 10일 전 후보 결정'을 기준으로 미세조정을 하는 타협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재명계는 선당후사의 결단이라는 명분을 챙길 수 있고, 연기파도 빈손으로 철수하는 상황을 방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막판 타협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