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주 달빛동맹 "통합신공항법 제정·軍 공항 이전법 개정 촉구"

24일 대구시의회서 공동성명서 발표…"계류 중인 법안들 국회 통과 촉구"

24일 대구시의회에서 대구시의원과 광주시의원들이 공항이전 관련 법률안의 조속한 제·개정 촉구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24일 대구시의회에서 대구시의원과 광주시의원들이 공항이전 관련 법률안의 조속한 제·개정 촉구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구와 광주의 '달빛동맹'이 대구경북(TK) 통합신공항을 비롯한 군 공항 이전 문제 해결에도 함께 팔을 걷어붙인다.

대구·광주시의회는 24일 대구시의회에서 공항 이전 법률안의 조속한 제·개정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국회는 TK 신공항 특별법과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대구와 광주는 한때 수도권 어느 도시보다 활기차고 풍요롭던 영호남 두 중심도시지만, 불평등한 국가정책 결과에 따라 노후하고 열악한 산업환경에 막혀 변변한 발전 기회조차 갖지 못했다"며 "그런 간절함을 담아 군 공항 이전사업을 추진했지만, 관련 법률안은 국회 상임위 한켠으로 밀려나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구시의회와 광주시의회는 두 지역의 명운이 걸린 공항 이전사업에 달빛동맹 정신으로 굳건히 연대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또 중앙정부와 정치권에 ▷TK통합신공항 특별법과 군 공항 이전 및 지원 특별법 개정안 처리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 추진을 위해 국가 차원 지원책 마련 ▷TK통합신공항을 공항개발종합계획에 반영할 것 ▷국방부가 막대한 사업 비용을 지방정부에 전가하지 말고 군사시설 설치와 지원사업을 책임있게 추진할 것 등을 요구했다.

대구시와 광주시 지방의회가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자 한 목소리를 낸 건 지난달 3일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낸 데 이어 두 번째다. 양 도시의 시민을 법적으로 대표하는 시의회가 공동의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힘을 합친 것은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은 "형제도시 대구와 광주는 달빛내륙철도와 2038년 아시안게임, 군 공항 이전 등 함께 손잡고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다"며 "현재 대구와 광주에서 공항 관련 법안이 하나씩 제출돼있는데, 국토부와 국방부는 물론 관련 상임위원회와 국회의원실을 중심으로 함께 지역의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협조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도 "군 공항을 이전하는 것은 대형 사업이고, 광주나 대구는 물론 모든 지방자치단체들이 단독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사업"이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발의된 관련 법들이 모두 표류하고 있다. 이번 공동성명을 계기로 중앙정부와 정치권에 적극적으로 촉구하고, 양 지방정부와 기관들이 힘을 합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24일 대구시의회에서 대구시의원과 광주시의원들이 공항이전 관련 법률안의 조속한 제·개정 촉구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24일 대구시의회에서 대구시의원과 광주시의원들이 공항이전 관련 법률안의 조속한 제·개정 촉구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