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4년만에 또 타임지 표지 장식…"조국 치유 위한 마지막 시도 나선다"

평화프로세스 전망 기사 게재…문대통령 "시간 많지 않다는 것 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타임(TIME)지 표지 촬영과 화상인터뷰를 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타임지 표지(왼쪽)와 인터넷판 기사. 연합뉴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타임(TIME)지 표지 촬영과 화상인터뷰를 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타임지 표지(왼쪽)와 인터넷판 기사. 연합뉴스

2017년 5월 이후 '협상가'로 미국 주간지 타임(TIME)지에 소개된 문재인 대통령이 약 4년 2개월 만에 또 한 번 타임지 표지를 장식했다.

타임은 24일 홈페이지에 'Final offer(마지막 제안)'이라는 제목이 붙은 문 대통령을 모습을 담은 7월판 표지 사진과 인터뷰 기사를 공개했다.

'문 대통령이 조국을 치유하기 위한 마지막 시도에 나선다'라는 제목의 기사에는 향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전망이 담겼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타임지와의 인터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기사는 문 대통령 당선 이후 ▷2018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 ▷2019년 '하노이 노딜'로 북미협상이 교착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 등 그동안 남북 관계가 부침을 겪으며 전개된 과정도 상세히 소개됐다.

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한미정상회담을 갖는 등 평화 프로세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당장 내년 3월 한국에서 대선이 열리기 때문에 시간이 촉박하다고 타임은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저도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을 안다"며 "지금 우리가 가지고 있는 평화는 매우 깨지기 쉬운 평화다. 언제든지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타임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정직하고 열정적", "세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잘 알고 있다" 등의 평가를 했다고 전했다. 또 "자녀들이 핵을 짊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문 대통령이 재차 언급한 것도 소개했다.

다만 타임은 국제 사회에서 북한 인권에 대한 비판이 여전하다는 점, 한국의 정치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 문 대통령이 남북 간 백신 협력을 꺼내 들기는 했으나 상황을 타개할 독창적 아이디어는 마땅치 않다는 전망을 내놨다.

앞서 타임은 지난 2017년 5월에도 '협상가(the negotiator)'라는 제목으로 문 대통령의 사진을 아시아판 표지에 게재한 바 있다. 당시 기사는 따로 실리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