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X 파일' 봤다는 이재명에 김부선 "나도 네 X파일 갖고 있어, 반칙하지마"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 씨가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 씨가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 씨가 '윤석열 X파일'에 목소리를 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인간이라면 윤석열 X파일 언급하면 안 되는 거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김 씨는 23일 페이스북에 "사실은 내게도 이재명과 그 일가의 엑스파일이 있다"며 "그러나 지극히 사적이라 침묵하기로 했다. 모 언론인과의 약속도 있고"라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씨 경고한다. 반칙하지 말고 정책으로 경쟁하라"며 "낡고 낡은 정동영 후원회장 시대 끝났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따위 카더라 통신을 이 시대 청춘들이 믿을 것 같나. 당신은 대체 어느 별에서 왔느냐"며 비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전북대에서 열린 이세종 열사 추모식에서 당시 참상을 담은 영상을 보고 있다. 5.18 민주화 항쟁 첫 희생자인 이 열사 추모식은 매년 5월 17일에 열린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전북대에서 열린 이세종 열사 추모식에서 당시 참상을 담은 영상을 보고 있다. 5.18 민주화 항쟁 첫 희생자인 이 열사 추모식은 매년 5월 17일에 열린다. 연합뉴스

앞서 이 지사는 22일 최근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X파일'과 관련해 지난 22일 국회 한 토론회에 참석한 직후 "저도 요약된 것, 비슷한 것을 보긴 봤다"며 "정치 세계에 조금 일찍 들어오고 유사한 경험을 많이 한 입장에서 조언을 하자면 어떤 의구심도, 어떤 의혹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시간을 끌면 끌수록 의혹과 관심은 더 증폭되고 사실과 다르더라도 절반 이상은 '아 사실일지도 모르겠다' 이렇게 믿기 때문에 정치인은 벌거벗는다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이나 모든 질문에 대해 답해야 한다"며 "답하고 해명하고 설명하고 설득하고, 그래도 안 되면 다음은 여러분들이 판단하시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BBS 라디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 지사와는 케이스가 다르다"며 "이 지사도 사적인 부분이 공개된 적이 있지만, 이는 가족들과의 말싸움을 가족이 녹음해 공개한 것이기 때문에 이 지사의 책임"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지금은 윤 전 총장 쪽 가족이 이것을 폭로하는 것도 아니다"며 "윤 전 총장과 결혼하기 전에 있었던 그런 사적인 일들을 공개해야 되는가? 그걸 지켜주는 게 민주주의이고, 폭로하고 비난하는 건 독재국가"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