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전국민 재난지원금 생각 안 해… 2차 추경 30조 초반"

"2차 추경안 30조 초반대 되지 않을까 생각"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성)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추 의원이 전국민 지원금에 대해 계속 질의하자 홍 부총리는 "정부로서는 (전국민 지원금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전국민 지원금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홍 부총리는 "당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피해 계층에 두텁게 지원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추경 규모에 대해서는 "초과 세수 범위에서 추경안을 편성하고 있다. 추경 규모는 30조원 초반대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추가로 들어오는 세수 범위에서 추경을 편성하고 있으므로 국가채무가 늘어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는 "7월 초에는 국회에 제출하겠다는 목표로 작업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