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총서 '부동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제명…의원직은 유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양이원영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양이원영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의원총회를 열고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송영길 대표 주재로 비공개회의를 열고 두 의원의 제명을 의결하고 해당 안건을 의원총회에 상정했다.

 

앞서 당 지도부는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관련 의혹을 받는 의원 12명에게 탈당 조치를 결정했다. 권익위 조사에서 윤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양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 지도부가 비례대표인 양 의원과 윤 의원에 대해 자진 탈당이 아닌 출당(제명) 조처를 함에 따라 두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유지한 채 의정활동을 할 수 있다.

두 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로 민주당 의석 수는 172명으로 줄었다.

나머지 지역구 의원 10명 가운데 탈당계를 제출한 6명까지 정식 처리되면 166명이 된다.

김한정·김회재·오영훈·우상호 의원 등 4명은 부당한 조처라며 탈당 거부 입장을 보이고 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제명 안건을 상정하면서 "한 분 한 분 지키지 못해 안타깝다"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아직 의혹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 당 밖에 명확히 소명하고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