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이준석 병역의혹 영상, 국민의힘 부탁으로 내린 것"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공식 유튜브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영상을 올렸다가 내린데 대해 김용민 최고위원이 "국민의힘에서 내려달라고 요구해 부탁을 들어준 것"이라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 대표가) 국힘의 부탁으로 우리 당에서 영상을 내려준 것을 마치 우리가 실수한 것처럼 말했다. 이준석 대표식 정치가 처음부터 큰 실망감을 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8일 김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산업기능요원) 지원자격도 안 되는 사람이 허위 지원해 장학금까지 받았다면 업무방해를 넘어 사기죄가 성립할 수 있다"며 이 대표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민주당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김 최고위원의 발언을 영상으로 제작해 '병역비리 의혹 이준석, 공정과 정의 입에도 담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가 '비공개' 상태로 바꿨다.

이후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은 정당 공식 유튜브에서 이러고 있다니 황당하다. 억까(억지로 까는 것)하지 말자면서요"라며 "민주당 측에서 (관련) 영상을 내렸다. 실수로 이해하고 협치의 기조는 이어나가겠다"라고 했다.

병역의혹과 제기와 영상이 비공개로 처리되는 일련의 과정에 대해 김 최고위원은 "병역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이 대표가 참 많이 아팠나 보다"라며 "이 대표는 마치 우리가 실수했고, 자신이 이해심이 많은 사람인 척했다. 당에서 저와 상의 없이 영상을 내렸지만 나름 정치적 이유가 있으리라 생각하고 제가 이해를 하고 있었는데 말이다"라고 했다.

이어 "이 사건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프로그램(매달 장학금 지급과 최고급 노트북 수여, 해외연수 기회 제공 등)에 졸업생이 어떻게 합격을 했는지가 핵심"이라며 "이 대표가 많이 긴장한 것 같다. 사실 지원서를 스스로 올린 것은 가장 초보적인 실수"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앞으로 추가적인 내용들이 더 준비되어 있으니 이제부터라도 주변의 도움을 받아 가면서 대응하기 바란다"고 또 다른 의혹 제기를 예고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