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27일쯤 대권도전 선언→민심투어→국힘 입당?(종합)

이동훈 "(국힘 입당) 당연한 걸로 봐도 된다"→"태산처럼 신중하게"…전언정치 한계 드러내
尹 "지금 국민의힘 입당 거론은 국민에 대한 도리·예의 아니다" 수습 나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1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 안내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관련 자료를 살펴본 뒤 김 이사로부터 김대중 정부의 정책 운용과 김 전 대통령 삶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2021.6.15.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1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 안내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관련 자료를 살펴본 뒤 김 이사로부터 김대중 정부의 정책 운용과 김 전 대통령 삶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2021.6.15.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권 도전을 선언 시기를 이달 27일 이후로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입당은 대선 출마 선언 직후 국민의 의견을 듣는 '민심투어'를 거쳐 판단하겠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18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윤 전 총장이 이르면 27일 대선 출마 선언할 것이라면서 "지금의 대한민국에 대해서 진단을 하고, 국민에게 내가 왜 정치를 하는지,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지 그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이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또 대권 도전 선언 이후 이어질 '민심투어'에 대해 "영향력 있는 분들 만나 다양한 목소리 듣는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민심투어' 하면 국민이 짜증 낼 것이라고 하는데 국민이 최대한 짜증 내지 않도록 하는 '민심투어'를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민심투어' 기간은 짧게는 1주일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라디오를 마치고서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도 "(민심투어는) 시장을 다니며 오뎅 먹는 것이 아니다"고 부연했다. 전날 김 전 위원장이 KBS '사사건건'에 출연해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민심투어'처럼) 과거와 같은 정치 행태를 계속 보여주면 국민을 짜증만 나게 한다"고 비판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한편, 이날 윤 전 총장 측은 '전언정치'의 한계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 대변인은 라디오에서 보수·중도 및 진보이탈층을 아우르는 '빅텐트론'을 주장하면서 "보수의 중심, 국민의힘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윤 전 총장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걸로 받아들여도 되느냐'고 묻자 이 대변인은 "그래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방송 2시간 쯤 지나 이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국민의힘 입당 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하겠다(勿令妄動 靜重如山·물령망동 정중여산)"는 '물타기' 성격이 짙은 메시지를 보냈다.

그럼에도 혼선이 이어지자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중앙일보와 통화하며 "지금 국민의힘 입당을 거론하는 건 국민에 대한 도리·예의가 아니다"며 직접 수습에 나섰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