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지원 협의체 구성' 결의안, 국회 국토위 통과

대구시장·경북도지사 참여, 지역정치권 4, 5명 합류할 듯
재정지원·절차 간소화 논의

진선미 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진선미 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 지원을 위한 협의체 구성 결의안이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했다. 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가 공식적으로 꾸려질 수 있게 돼, 정부의 행정·재정적 지원 및 규제 완화를 통한 원활한 사업 추진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국회 국토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국토위원장을 제안자로 하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 건설 지원을 위한 협의체 구성 결의안'을 여야 합의로 의결했다. 협의체는 국토위 소속 여·야 의원과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국토부·국방부 차관, 한국공항공사·한국교통연구원 관계자 등으로 구성하며, 사안에 따라 관련 기관이나 전문가가 참여할 수 있다.

국회에서는 국토위 소속 의원 4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대구 출신 조응천 국토위 간사 외 1명의 의원이 예상된다. 국민의힘에서는 3선의 김상훈 의원(대구 서)과 국토부 차관을 지낸 재선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 참여가 예상된다. 추후 논의 결과에 따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대구 동을) 합류도 예상된다.

협의체 구성이 마무리되면 ▷활주로·터미널 등 민간공항 시설 건설 ▷철도· 도로 등 접근 교통수단 마련 ▷생활 편의 시설 건설 ▷안정적 사업 추진을 위한 재정 지원과 절차 간소화 등을 논의한다. 또한 협의체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국토부, 대구시, 경북도 등 관계 기관 실무자가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 실무협의체는 지난달 말 먼저 킥오프 회의를 열고 기관 간 현황 공유를 했다.

김상훈 의원은 "통합신공항은 영남권과 중부내륙의 지역발전을 위한 핵심적인 미래성장동력"이라며 "국토위 결의안을 통해 통합신공항의 원활한 추진에 대한 여야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향후 협의체에서 의미 있는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정부의 협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김 의원 등 지역 정치권은 지난 3월 처음 협의체 결의안을 제시했다. 전달 정부와 여당 반대로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법 논의가 보류되자 '특별법에 준하는 대안'으로 마련한 것이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 DB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조감도. 매일신문 DB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