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공직후보자 자격시험' 밀어붙인다… "사실상 상시 공천심사"

"정당 인재영입 구조 바꿀 것"…페이스북 통해 소신 이례적
당내 비판 여론에 입장 밝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오후 전북 완주군 완주테크노밸리제2산단을 찾아 청년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오후 전북 완주군 완주테크노밸리제2산단을 찾아 청년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경선 당시부터 주장해온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을 강행할 뜻으 밝혔다.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소신'을 굽히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당의 기능 중 공직후보자 추천은 가장 중요하고도 어렵다. 그래서 완벽한 설계가 필요하다"며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은 사실상 상시 공천심사와 비슷한 역할을 하게 된다. 단순한 자격시험 이상으로 정당의 인재영입 구조를 바꿔놓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토론배틀이라는 통나무가 굴러가기 시작하니 다음 통나무를 굴릴 고민이 깊어진다"고 썼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주도로 공개 토론을 거쳐 대변인을 선발하는 '토론배틀' 제도를 도입, 현재 선발을 진행 중이다.

이 대표가 주장하는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은 자료 해석과 독해·표현, 컴퓨터 활용 등 당에서 제시하는 시험을 통과한 사람에게만 공천을 주겠다는 게 핵심이다. 기초적인 역량조차 되지 않는 이를 당 차원에서 공천하지 않겠다는 얘기다.

이 대표가 이례적으로 이런 입장을 내놓은 것은 최근 당 안팎에서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에 대한 반발 여론이 터져나오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당장 당 내에서도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반대 의견을 명확히 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최고위원은 최근 매일신문과 통화에서도 "주민이 직접 자신의 지도자를 선택하게 하는 것이 가장 공정하고 민주주의적 이념에 맞는데, 난데없이 시험제도를 동원해 걸러내겠다고 하면 주민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는 사람조차 공부를 못 한다는 이유로 공천을 받지 못 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여권에서도 정청래 의원이 "적어도 민주주의 국가에서 선출직을 시험으로 뽑는 곳은 없다. 공부를 못해도, 또는 배움이 부족해도 훌륭한 분이 많다"는 김 최고위원의 발언을 페이스북에 공유하는 등 '저격글'을 남긴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