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오는 27일 '대선 출마 선언'한다…"입당의사는 추후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르면 이달 27일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회견 형식의 대권 도전 선언 후 정당 입당의사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동훈 대변인은 18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전날 윤 전 총장이 낸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는 메시지의 의미를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변인은 "윤 총장이 정치 참여 선언을 하지 않았나"라며 "6월 말 7월 초, 날짜는 아마 27일 보고 있는데 그날이 일요일이다. 실무적인 문제가 있다 보니 일정이 늦춰지고 있지만 날짜는 그 언저리가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자신의 정치적 구상을 밝힐 것으로 전하면서 "지금의 대한민국에 대해서 진단을 하고 국민들에게 내가 왜 정치를 하는지,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지 아마 그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며 "정치에 나서는 선언, 대권 도전 선언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는 "입당 선언이라는 건 좀 추후에 하실 계획인 것 같다"며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행보를 계획 중인데, 첫 방문 장소를 어디로 하느냐가 상당히 중요하다. 여러 가지 아이디어들을 모으고 있다"고 답했다.

6월 27일 이후 기자회견을 통해 대권선언을 하고, 민생투어를 통해 국민들을 만난 뒤 입당선언을 하겠다는 일정이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만이 할수 있는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여러 계층, 여러 지역에 다양한 의견이 넘치고 있지 않냐. 그런데도 불구하고 진영 논리와 편가르기가 횡행하고 있고 정치가 제역할을 못 하는 측면이 있다"며 "정치를 통해서 서로 화합하고 타협해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되는데 정치가 오히려 가로막고 있다. 그런 측면에서 윤 전 총장은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 국민 화합 두 가지 틀을 가지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겠다는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정책에 대해서는 "가장 큰 테마는 역시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 상식의 나라를 만들겠다는 게 될 것 같고, 그 큰 테마를 가지고 지금 어떻게 보면 경제와 외교안보에서도 작은 테마들, 구체적인 디테일들, 정책들을 만드는 작업들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0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