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간다'는 윤석열에…이준석 "주자들과 이견 노출 피하겠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7일 "잠재적인 우리 당, 야권의 대선주자가 될 수 있는 분들과 이견이 자주 노출되는 건 피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비슷한 점을 많이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발언은 윤 전 총장이 이날 대변인을 통해 "여야의 협공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며 "내 갈 길만 가고, 내 할 일만 하겠다"라고 한 데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대선을 앞두고 야권 단일후보를 향한 각자의 다른 생각들이 노출될 수는 있겠지만, 윤 전 총장의 행보는 최근 공보라인이 정리되면서 명확하게 전달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의 입장도 그런 정보를 바탕으로 명확하게 가져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