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합당 파트너' 이준석 저격…"진정한 변화는 나이 아닌 통합"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 대표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 대표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과 합당 논의와 관련해 "국민들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는 당 대표의 나이가 아니라 통합 과정에서의 구체적인 혁신 의지와 실천 노력"이라고 이준석 대표를 저격했다.

안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생각과 목표가 같은데 큰 이견이 있는 것처럼 보는 것은 통합과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와 회동 후 양당 통합 문제와 관련해 일방적인 해석과 추측들이 있다"며 "야권이 변해야 하고 내년에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한다는 데 양측 사이에 어떠한 이견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선의 방법론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역대 모든 통합과정에서 실무협의를 거쳤던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