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련, 백 고무신 흔들며…"이 백신은 아니겠지요?"

대구시의회서 백신 논란 추궁…권영진 시장 "금전 피해 전혀 없어"
權 "정부 합동감사·시의회 행정사무조사 요청"

이진련 시의원이 16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83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화이자 백신 도입 관련 시정질문을 하며 화이자라고 적힌 백신(흰 고무신)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진련 시의원이 16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83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화이자 백신 도입 관련 시정질문을 하며 화이자라고 적힌 백신(흰 고무신)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시장님이 말씀하신 백신이 이 백신은 아니겠지요. 이렇게 희화화되고 있다는 걸 제대로 아셔야 합니다."

16일 대구시의회 정례회에 난데없는 '흰 고무신'이 등장했다.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커다란 사회적 논란을 일으켰던 대구시와 메디시티대구협의회의 '백신 자체 수급 논란'과 관련한 이진련 대구시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의 시정질문에서다.

이 시의원은 이날 화이자 백신 도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대구시의 예산이 사용됐는지, 시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에 대해 집중적인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대구시가 예산을 쓰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시중에는 여전히 여러 의혹이 돌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권영진 시장이 직접 도입 과정과 예산 집행 현황 등을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대구시가 도입을 추진하는 과정에 예산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고, 그저 공문만 오갔을 뿐이라고 해명했지만 여전히 "대구시가 사기를 당했다"는 등의 의혹이 좀처럼 숙지지 않는 상황이다.

권영진 시장은 이같은 의혹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하며 정부 합동감사와 대구시의회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진상 규명을 요청했다. 권 시장은 "불필요한 논란과 혼선을 초래하고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면서도 "구매 의향 타진 과정에서 중단됐기 때문에 금전적 피해는 전혀 없다. 정치권이나 SNS상 의혹처럼 사기 사건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계속되는 의구심을 해소할 방안으로 대구시는 16일부터 시행되는 정부 합동 감사 기간에 본 예산 감사를 요청할 것이고, 시의회에서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사용 여부를 낱낱이 밝혀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은 "판공비나 경비도 썼다고 하는데, 외국 회사와 메디시티대구협의회가 이메일을 주고 받았을 뿐 코로나19 팬데믹 때문에 외국에는 나가지도 않았다. 보건복지부를 두 번 찾아간 것밖에 없는데 예산이 낭비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시의원은 대구시가 백신 도입 추진 과정에서 만들어 권 시장 명의로 서명한 것으로 알려진 '구매의향서'에 대해서는 "왜 공개하지 못하느냐, 그것을 본 공무원도 없다고 하더라. 뭐가 있기에 밝히지 못하느냐"고 언성을 높였고, 이에 권 시장은 "법적 검토를 거쳐 공개할 수 있다면 하겠다"고 답변하며 두 사람 사이에선 50여분 간 날선 설전이 오갔다.

두 사람의 설전이 끝나자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이 방어에 나서기도 했다. 전경원 시의원(수성3)은 "도입 과정에서 좀 더 세밀하게 검증하지 못한 부분은 다시 한 번 유감을 표명한다"면서도 "하지만 이 사건은 사기 사건이 아니다. 진행 과정에서 조금 어긋났지만, 이 문제로 더 이상 정치적 관점에서 대구와 대구시민을 조롱하지 말아달라"고 지적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6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83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에 답하고 나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16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83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에 답하고 나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