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1m 이내 위치정보 확인 가능해진다

국토지리정보원, 위치 보정정보 적용 기술 16일부터 서비스

새로운 방식의 GNSS(세계 위성항법시스템) SSR(보정정보)로 확인한 위치 정보. 국토지리정보원 제공. 새로운 방식의 GNSS(세계 위성항법시스템) SSR(보정정보)로 확인한 위치 정보. 국토지리정보원 제공.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 2020년 10월부터 제공하고 있는 새로운 방식의 GNSS(세계 위성항법시스템) SSR(보정정보)을 스마트폰에서 활용 가능하도록 개발한 위치보정정보 적용 기술을 16일부터 공개한다.

이 기술은 SSR을 스마트폰에서 활용하기 위한 디코딩 기술과 개발자용 매뉴얼이다. 지도나 네비게이션 같은 스마트폰 위치정보 서비스와 드론, 자율차 등 분야에서 더욱 정확한 위치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위치기반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GNSS를 이용한 위치결정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 드론, 자율주행차 등 신산업 분야에서 두드러진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SSR을 활용한 서비스가 초보 단계에 있다.

이에 국토지리정보원은 기존 전문가용 측량기기에서만 사용 가능하던 GNSS SSR을 일반인들을 위한 스마트폰에서도 이용하도록 고정밀 위치결정 기술을 개발했다. GNSS를 활용한 위치결정 시 발생하는 각각의 오차정보를 개별로 생성·제공해 사용자의 위치정확도를 향상시키는 방식이다. 스마트폰 등 보급형 GPS 기기에도 적용할 수 있으며, 특히 드론, 자율차 등에서 높은 안정성과 정확도로 위치결정이 가능하다.

실제로 정지측량의 경우 스마트폰에서 SSR 적용 후 정확도가 70~80% 향상 됐고, 건물 옥상에서 오차가 1m 이하였다. 다만 고층건물 밀집 도심지에서는 5~13m의 오차가 발생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고층건물의 영향으로 위성신호 수신 장애를 일으켜 오차가 있는 만큼 후속 사업으로 도심지, 터널 등 GNSS 신호 폐색지역 내 정확도 개선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사공호상 국토지리정보원장은 "고정밀 위치정보 서비스로 4차 산업혁명, 스마트 시티 등 미래산업의 발전 및 국민들의 편의가 증진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