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동행' 김정숙 여사, 미·일 퍼스트레이디와 첫 만남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을 마친 후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을 마친 후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영국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부인인 스가 마리코(眞理子) 여사 등을 만났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공식 환영식 직전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부인 케리 존슨 여사 주최로 열린 배우자 프로그램에서 질 바이든 여사에게는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때 바이든 대통령 내외의 환대에 감사한다"라고 인사했다.

김 여사는 문 대통령의 지난달 방미에 동행하지 않아 바이든 여사를 대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가 여사에게도 "이렇게 처음 만나게 돼 반갑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바이든 여사가 "미국에 꼭 한번 와 달라"고 초청하자, 김 여사는 "기꺼이 초대에 응하겠다"라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최근 '깜짝 결혼'을 한 존슨 여사에게 "결혼을 축하한다"라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행사에는 독일·프랑스·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집행위원장의 배우자들도 함께했다.

이들은 환경을 주제로 한 콘월 지역 학생들의 공연을 관람한 뒤 기후위기 대응 공조에 관한 얘기를 나눴다.

김 여사는 지난달 개최된 'P4G 서울 정상회의'를 언급한 뒤 "한국의 초등학생들도 플라스틱 폐기물 등 환경 문제를 걱정한다. 국제사회의 연대로 미래세대를 위한 비전을 실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