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윤석열, 文 은혜 배신…야당 대선후보는 모순" (종합)

"尹, 이명박·박근혜 구속에 관여"…배신자 프레임 씌우며 맹비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행보를 겨냥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일종의 발탁 은혜를 입었는데 이를 배신하고 야당의 대선후보가 된다는 것은 도의상 맞지 않는 일"이라며 맹비난했다.

송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전임인) 문무일 전 검찰총장이 18기였는데 연수원 23기인 사람이 5기를 띄어서 파격적 승진이 됐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이명박·박근혜 구속에 관여해온 분이고, 문 대통령에 의해 임명된 사람이다. (국민의힘이) 인사청문회 때 가장 강력히 규탄했던 그분을 서로 자기 당의 대선후보로 모시겠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회창씨 같은 경우에 김영삼(YS) 정부에 의해서 감사원장·총리로 발탁됐고 YS를 배신하고 나와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한 '배신자 프레임'을 부각했다.

특히 송 대표는 "특수부 검사는 사람을 항상 잠재적 피의자로 인식하는데 국민은 대통령이 주권자로 지켜야할 대상이지 수사의 대상이 아니다. 저는 (검찰총장) 임명 때부터 반대했다. 윤석열은 통제될 수 없다는 것"이라고도 비판했다.

송 대표는 앞서 자신이 언급한 '윤석열 파일'과 관련해선 "검증 자료를 모으고 있다고 이해해 달라. 벼락 과외공부해서 대통령이 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치, 경제, 안보, 문화 분야에서 과연 대통령으로서 자질을 가질 수 있을 것인가 검증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한데, 대통령을 하시겠다고 알려진 분이 계속 자기 친구를 통해서 간접화법으로 메시지를 흘리고 무슨 과외공부 하듯이 돌아다니는 것은 국민들이 보기에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의 대선 레이스 등판 시기에 대해서는 "빠를수록 좋다. 불완전판매가 되지 않도록 충분히 자신의 상품을 설명해야할 것"이라면서도 "(윤 전 총장이) 야당 후보로 되고 실제 국민적 지지도가 지금 높게 나오는 것은 저를 비롯한 우리 민주당이 반성해야 할 요소"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