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1명만 희생플라이? 장관 선임이 야구인가…모두 철회"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3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와 관련해 "1명의 희생플라이로 적당히 땜질하고 어물쩍 넘어갈 수가 없다"며 여권에서 나오는 '1명 이상 낙마' 의견에 선을 그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정운영의 주무 부처 장관을 선임하는 일은 야구 경기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명이든 4명이든 자격이 없는 후보자는 모두 지명 철회해야 하는 것이지, 1명 낙마냐 아니냐는 숫자 놀음으로 국민을 속이려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흥정하듯 여론을 간 보는 청와대의 행태나 김부겸 총리 인준안으로 야당을 겁박하며 밀어붙이는 여당의 습관성 힘 자랑이 계속된다면, 그로 인한 여론 악화와 정국 경색의 책임은 오롯이 인사권자인 대통령과 청와대 거수기 역할을 자처한 민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 대행은 "설령 대통령이 속한 진영의 인사가 아니더라도 참신하고 유능한 인재를 탈진영적으로 발탁하겠다는 국민통합 정신으로 발상의 전환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과 야당의 존재를 무시하고,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을 계속할 건지, 아니면 협치를 통한 정상적 국정 운영을 할 건지, 오늘이라도 결단해달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