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측 '부동산 책임론'에…정세균 "지자체도 할 수 있는 일 많았을 것"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지사간의 신경전이 거세다. 이 지사가 정 전 총리에게 '부동산 책임론'을 제기하자 "지자체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었을 것"이라며 맞받아쳤다.

정 전 총리는 11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광화문포럼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언급하며 "그동안 대통령이 강조하신 '부동산으로 돈 벌 수 없게 하겠다' '평생 주택 공급 방안 강구' 등 말씀에 모든 답이 들어 있음에도 해당 관료들이 신속하고 성실하게 이 미션을 수행했는지 의문"이라며 "집권 여당의 개혁 의제들이 관료의 저항과 사보타주에 번번이 좌절돼 온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의 글이 표면적으로 정부 고위 관료들에 대한 지적이지만 가장 위에 있었던 이낙연·정세균 전 총리를 동시에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여권 내 차기 대권 주자들을 견제한 글이라는 것.

같은날 이재명계 좌장역할을 맡고 있는 정성호 의원도 SNS를 통해 "아파트 가격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청년들의 내 집 마련 꿈은 사라져가고 있다"며 "독선적이며 무능한 정책이 누적된 탓"이라고 말해 정 전 총리를 비판했다.

이재명 측이 정 전 총리를 향한 '부동산 책임론'을 거론하자 정 전 총리는 11일 기자들에게 "책임 있다. 책임 회피할 수 없다. 당연히 책임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리고 아마 지자체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었을 것"이라며 "그러니까 말을 조심해야하겠다"고 답해 이 지사 측의 발언들에 대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