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당대표 후보 중 급진개혁파…젊은 세대 계속 지지하도록 만들 것"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한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이 10일 "아마 이번에 나오는 후보 중에 제가 가장 급진개혁파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번 전당대회에서 훌륭하신 선배 후보들 많이 나오지만, 그 후보군만으로는 부족하지 않나 해서 제가 참여해서 도우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젊은 세대가 저희 당에 지지층으로 새롭게 편입됐다"며 "이 지지층이 일시적인 지지가 아니라 항구적으로 저희 정당에 대해서 호감을 가질 수 있게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출마 계기를 밝혔다.

주요 당직 공개경쟁을 공약한 바 있는 이 전 최고위원은 "공천 개혁 등 당에 파격적일 수 있는 여러 제안을 할 것"이라며 "우리 당에서 사람들 공천할 때 실력 검증 등을 잘 안 했다. 기초적인 의원으로서의 능력을 당에서 교육하고 평가하는 제도까지 만들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여러 전략 관련한 당직 등은 지금까지 당대표가 된 사람이 자기 친소관계를 통해 인선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저희가 야당으로 대통령의 인사를 비판할 때 본인과 철학이 아주 맞는 사람들만 가지고 장관 인선을 했기 때문에 최고의 인사를 뽑지 못했다는 비판을 하고 있는데 그건 우리 당에도 적용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전 최고위원은 " 기존 기득권에 해당하는 것들을 다 없앨 필요가 있다"며 "그 중 대표적인 것 중 하나가 청년위원회, 여성위원회, 장애인위원회 등이 있는데 기능이 명확하기 않다. 이것도 발전적 해체가 필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하고 완전히 판을 새로 짜야한다"고 강조했다.

당권에 도전한 초선 김웅 의원에 대해서는 "김웅 의원이 도전한 것을 굉장히 좋게 보고 지향하는 바도 비슷하기 때문에 동시적 관계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김 의원과의 단일화 가능성도 이야기하는데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김웅 의원이 윤석열 총장과의 친소관계를 언급했던데 저는 그런 것을 안 좋아한다"고 했다.

야권 빅텐트론과 관련해선 "제가 당대표가 되면, 안철수 대표, 윤석열 총장, 김동현 부총리 등을 바로 만나겠다"며 "이 분들이 대선에 참여한다고 하면 저희 당을 선택하는 데 거리낌이 없도록 개혁 작업을 하는 것이 당대표의 역할이지, 그 분들과 아주 미묘한 정계 개편 협상을 하는 등이 지금 역할은 아니라고 본다"고 답했다.

'젠더 이슈'로 공방을 벌이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서는 "진중권 교수가 워낙 독설가이고 진영을 가리지 않고 비판하는 사람이지만 개인적으로 친하다"며 "똘레랑스(tolérance)라는 말처럼 이런 과격한 표현도 용인되고, 그 안에서 상처 받지 않고 서로 교류하는 것이 중요한데 저는 진중권 교수와 교류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예를 들어 최근 페미니즘 논쟁에 대해 조금만 선을 잘못 넘으면, 예를 들어 유럽에 있는 극우화, 성별 혐오하는 그런 형태로 진화할 수 있다"며 "진중권 교수도 그런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런 저런 사안들에서 지적하는 것이지, 제 생각엔 나쁜 의도는 전혀 없다고 본다"고 해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