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 절차 돌입…"이제 돌아가고자 합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복당에 본격 나선다.

홍 의원은 10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이제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됐다"라며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그는 "26년 전 신한국당에 입당한 이래 단 한 번도 당적을 옮긴 적도 당을 떠난 일도 없었다"라며 "지난 총선의 불가피한 탈당도 국민의 선택을 다시 받음으로써 더이상 걸림돌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지난 총선에서 홍 의원은 당시 미래통합당의 공천에서 배제되면서 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그는 "무려 3차례나 출마지역을 쫓겨 다니면서 대구 시민들의 선택을 받아 다시 국회에 돌아올 수 있었다"라며 "당시 대구 시민들께 단 40일만 떠났다가 당선 즉시 바로 복당하겠다고 굳은 약속을 했지만,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시간이 400여 일을 넘기고 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당원과 국민들의 복당 신청 요구가 빗발치고 있어 이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복당 이유를 밝혔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 당헌 당규가 정한 절차에 따라 복당 신청서를 쓰고 심사를 받는 복당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당 내의 반발을 의식한 듯 홍 의원은 "김기현 대표권한대행을 비롯한 의원님들 그리고 300만 당원 동지 여러분들과 함께 조속히 다시 하나가 되어 정권교체의 큰 길을 함께 하기를 기원한다"고 언급했다.

[기자회견문]

"이제 돌아가고자 합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당원 동지 여러분!

저는 오늘 자로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저는 26년 전 신한국당에 입당한 이래
단 한 번도 당적을 옮긴 적도
당을 떠난 일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지난 20대 총선 공천과정에서
부득이하게 일시 당을 떠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무려 3차례나 출마지역을 쫓겨 다니면서
대구 시민들의 선택을 받아
다시 국회에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당시 대구 시민들께 단 40일만 떠났다가
당선 즉시 바로 복당하겠다고 굳은 약속을 했지만,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시간이
400여 일을 넘기고 있습니다.
검사를 거쳐 국회의원 5선, 광역단체장 재선, 원내대표,
당 대표, 당 대선 후보까지 거침없이 달려왔습니다만,
밖에서 머문 지난 1년 동안은
제 정치역정과 부족함을 되돌아보는
깊은 성찰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제 저는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시기 당 대표로서
'위장평화' 지방선거의 참패 책임을 지고
당 대표 자리를 물러났지만
당의 이념과 가치를 해하거나
당의 명예를 더럽히는 해당 행위를 한 적이 없습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까지 가세한 지난 지방선거에서
국민 80%가 속았던 위장평화 지선을
저 혼자 감내하기는 참으로 힘들었습니다.

지난 총선의 불가피한 탈당도
국민의 선택을 다시 받음으로써
더이상 걸림돌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무엇보다 당원과 국민들의
복당 신청 요구가 빗발치고 있어
이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정당의 가입과 탈퇴의 자유가 보장되는 것이
우리 헌법상의 민주정당 제도입니다.

이에 당헌 당규가 정한 절차에 따라
복당 신청서를 쓰고 심사를 받는
복당 절차를 밟으려는 것입니다.

다시 당으로 돌아가
당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파탄난 국정을 바로 세우고정권교체를 통한 국가 정상화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합니다.

김기현 대표권한대행을 비롯한 의원님들
그리고 300만 당원 동지 여러분들과 함께
조속히 다시 하나가 되어
정권교체의 큰 길을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1. 5. 10

국회의원 홍준표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