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대표 적합도 "나경원 이준석 주호영 김웅 순"

나경원, 이준석, 주호영, 김웅. 연합뉴스 나경원, 이준석, 주호영, 김웅. 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1위를 차지한 것으로 9일 나타났다. 이어 이준석 전 최고위원, 주호영 전 원내대표, 김웅 의원 순이었다.

이는 여론조사업체 PNR이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미래한국연구소 의뢰로 어제인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3명에게 물어본 결과이다.

▶이에 따르면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18.5%의 응답을 얻었다. 이어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13.9%,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11.9%, 김웅 의원이 8.2%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홍문표 의원 5.1%, 조경태 의원 4.4%, 조해진 의원 3.1%, 권영세 의원 2.0%, 윤영석 의원 1.7% 순이었다.

아울러 없음이 17.6%, 잘 모름 및 무응답이 11.1%, 그 외 인물이 2.5%로 나타났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20대 이하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고르게 높은 지지를 얻었다. 특히 60대 이상에서 23.1%, 30대에서 20.7%로 가장 높은 지지가 나왔다.

20대 이하 1위를 차지한 후보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다. 20.4%의 지지를 얻었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남녀 지지도도 꽤 나눠 가졌다. 여성층에서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에 17.4%, 이준석 전 최고위원에 7.8%의 지지를 보냈다. 남성층에서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에 20.0%, 나경원 전 원내대표에 19.6%의 지지를 보냈다.

▶1, 2위를 차지한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공통점은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지명도를 재차 높인 것으로 분석된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 최후 2인까지 올랐으나 오세훈 후보에 패한 바 있다. 이어 선거 유세에 참여한 이후 별다른 정치 행보는 없는 상황이다. 다만 이때 얻은 '컴백' 효과가 당 대표 구도로까지 이어졌다는 풀이가 나온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오세훈 후보 캠프에서 뉴미디어본부장을 맡아 특히 2030 청년층 유권자 찬조 연설을 주도하며 청년층 표심을 오세훈 후보에게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면서 선거를 계기로 좀 더 높인 인지도를 바탕으로 이번 조사에서 20대 이하로부터 가장 많은 지지도 얻은 맥락이다.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내일인 10일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고, 김웅 의원은 현재 초선 당 대표론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응답률은 3.6%.

이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