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청와대 인사 참사…임·박·노 3인방 절대 안된다"

국민의힘, 장관 후보자 3명 청문보고서 채택 불가 강경 입장
새 지도부 출범한 여당도 밀어붙이기 부담감 느끼는 듯
임혜숙 과기부·박준영 해수부·노형욱 국토부 후보자 중 낙마 나오나?

국민의힘은 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당론을 확정하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사진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각각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당론을 확정하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사진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각각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해 제1야당 국민의힘이 '청와대 인사 참사'로 규정, 청문보고서 채택 절대 불가 입장을 정하면서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임·박·노 3인방'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린 뒤 여당을 향해 공세를 가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국민의힘은 이들 장관 후보자 3인방의 거취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과 연계시킨다는 입장이어서 청와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곤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새 지도부가 출범한 민주당은 청문보고서를 단독처리할지, 청와대에 지명철회를 건의할지를 두고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문제가 된 후보들을 모두 낙마시켜 국회에서의 거대 여당 독주를 저지하겠다는 결의를 다지고 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제1야당과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 3인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그것이 '내로남불 전시회'를 TV로 지켜보며 정부에 더더욱 기대를 접은 국민의 마음을 되돌리는 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 채택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목소리를 내면서 여당을 강하게 압박중이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의 딸 가족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청문회에서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다고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파고들고 있다.

배 대변인은 논평에서 "의혹의 핵심은 라임펀드 측이 김 후보자 가족에게 특혜를 주며 펀드를 뒤탈 없이 운영할 뒷배로 삼은 것"이라며 "차녀 가족의 일은 알 바 아니라고 하는 김 후보자는 수상한 의혹을 방치할 것인가"라고 직격했다.

배 대변인은 "현 정권 인사가 다수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인 '라임사태'는 수많은 투자자에게 1조6천억원의 피해를 줬다"며 "(피해자들에게) 사죄하지 않는 김 후보자는 총리 자격이 없다"고 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국회는 10일까지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대통령에게 송부해야 한다. 새 지도부가 출범한 민주당은 야당에 대한 강경 입장과 유화적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광주 광산구 빛그린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을 찾아 방문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광주 광산구 빛그린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을 찾아 방문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여당이 종전처럼 야당의 반대를 마냥 못본척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총리 후보 경우, 국회 표결을 거쳐야하는데 여당이 압도적 우위를 점한 상황에서 김부겸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 등의 형식으로 국회 본회의에 상정해 표결에 들어간다면 수적 열세로 인해 대응 방안이 없다.

하지만 이 장면은 여당의 '완력 정치'를 또다시 국민들에게 생중계하는 것이어서 정부여당에 대해 돌아선 민심을 더욱 악화시키는 효과를 낳을 것으로 국민의힘은 보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