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보수성향 유튜버' 비서로 발탁…대통령 '문씨'로 불러 논란

해당 유튜버 "노란딱지 때문에 '문씨'로 호칭"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대 취업준비생 유튜버 A씨를 '메시지 비서'로 영입했다.

A씨는 문재인 대통령을 '문씨'라고 호칭한 것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보수성향 유튜버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A씨를 별정직 공무원인 8급 메시지 비서로 채용했다. A씨는 지난달 말부터 오 시장의 비서실로 출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시지 비서는 시장 연설문과 축전, 축사 등 시장실에서 나가는 메시지의 초안을 잡고 수정하는 일을 한다.

A씨는 아직 업무 경력이 없는 취업준비생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오 시장의 선거 캠프에서 시민후원회장을 맡았다.

A씨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구독자 수는 약 2만3천명으로 ▲문씨의 몰락 ▲윤석열! 문씨한테 소송건다?! 피고로 전락하는 문씨? ▲월정원전 조작 사건! 문씨의 몰락이 시작됐다 등의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었다. 이같은 영상에서 대통령을 '문씨'라 칭한 것에 대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임용 사실이 알려지며 현재 A씨는 유튜브에 올렸던 동영상 콘텐츠를 모두 비공개 및 삭제 조치한 상태다. 또 채널 이름과 프로필 사진 마저도 지웠다.

시 관계자는 "극우성향의 유튜버는 아니다"라며 "A씨가 문 대통령을 '문씨'라고 쓴 것은 유튜브 콘텐츠에 '문재인'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면 노란딱지가 붙기 때문이었다고 한다"며 "이제 공무원이 됐으니 언행을 주의하라고 당부할 것"이라고 했다.

노란딱지는 유튜브가 선정성, 폭력성, 정치적 편향성 등 운영 기준을 위반하는 영상에 붙이는 경고 표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