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럽다" 연신 몸 낮춘 김부겸…총리 후보 청문회 '자성 모드'

野 낙마 공세 심상치 않자 '피해 호소인' 등 거듭 사과
金 "부동산 비리 바로잡고 이재용 사면 여론 대통령께 전달하겠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5개 부처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들이 너무 사과를 해서 '송구장관 죄송청문회'라고 했는데, 오늘은 '사과총리 반성청문회'가 된 것 같다."(이양수 국민의힘 의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의 지적에 연신 고개를 숙이고 "사과드린다. 부끄럽다"며 몸을 바짝 낮췄다.

애초 4선 국회의원 출신에다 현 정부에서 행정안전부 장관 청문회를 거친 만큼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으나, 앞서 장관 후보자 중 '부적격 3인방'에 대한 야권의 낙마 공세가 심상치 않자 '자성 모드'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이날 자동차·과태료 체납 전력과 관련한 여야 지적에 "부끄럽다"를 세 번이나 반복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고 지칭한 데 대해서도 거듭 사과했다.

다만 김 후보자는 차녀 가족 일가가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테티스11호'에 투자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왜 특혜인지 말해 달라"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라임 사태와 관련 후보자 자녀 일가에 맞춤형 특혜 펀드가 개설됐다는 의혹이 있다'는 이양수 의원의 주장에 "어떤 거래가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그렇게 (특혜를 준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제가 어떤 형태로 영향을 미친 것처럼 전제하고 질문하면 거기에 항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는 "내일 (의혹과 관련한) 증인이 나오는 것으로 아는데 거기서 정확하게 추궁해 달라"고도 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야당을 향한 비판성 발언은 최대한 자제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열성 지지층의 '역린'을 건드릴 수 있는 발언도 내놨다.

김 후보자는 민주당 내 강성 당원들의 '문자폭탄' 논란을 두고 "민주주의적인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서도 "조 전 장관이 기대에 못 미쳤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과 관련해선 "바깥 여론을 대통령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해 다소 유연한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모두발언을 통해 "부동산 부정과 비리는 바로잡고, 주택가격 안정과 공급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며 "코로나 이후 경기회복의 효과를 가속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