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만 아니면 촛불 들었다"…'더민초' 만난 20대들 작심 발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 모임인 '더민초'의 '더민초 쓴소리 경청 20대에 듣는다' 간담회에서 화상으로 참석자들에게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 모임인 '더민초'의 '더민초 쓴소리 경청 20대에 듣는다' 간담회에서 화상으로 참석자들에게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아니었으면 촛불 들었을 것이다."

6일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 '더민초'를 만난 20대들의 발언이다.

더민초가 이날 오전 20대 청년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참석자들이 조국·윤미향 사태, 방송인 김어준 논란, 병역을 둘러싼 문제 등에 대해 발언했다.

최수영 씨는 "군 가산점 담론은 젠더 갈등과 무관하다. 동시에 이런 사태가 만들어진 원인에 대해 분노를 느낀다"며 "20대 남성들이 1년 6개월간 군 복무를 하면서 합당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민주당이 재보선 참패 이후 20대 남성이 돌아선 것 때문에 여러 정책을 내놓고 있는 것 중 이름만 다른 군 가산점제를 내놓은 것을 보고 어리석다는 표현을 하고 싶었다"며 "사람들은 특혜가 아니라 공정을 원한다는 점에서 민주당은 가야할 길이 멀구나 생각했다"고 쓴소리했다.

최진실 씨는 "20대 남성 표에 집중하면서 페미니즘 문제들이 여성뿐 아니라 남성까지 제기하는 청년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여성 청년의 목소리가 다시 묻히고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박인규 씨는 "조국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했나, 안 했나"라며 "송영길 대표도 아들에게 의견을 듣던데 인턴 비서라도 잡고 물어보시라. 허위 인턴, 표창장으로 대학에 간 사람이 있는지"라고 성토했다.

또 "일자리 만들겠다던 대통령은 어디 갔나"라며 "(취임 초 등장했던) 일자리 상황판은 행방이 묘연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송인 김어준을 비호하는 여당에 대해 "출연료, 편향성 문제에도 불구하고 김어준은 성역이냐"라고 따져물었다.

이기웅 씨는 "촛불집회에 열심히 참석한 민주당 지지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윤미향, 조국 사태 등을 보며 20대가 엄청나게 실망했다. 만약 코로나19가 아니었으면 민주당이 촛불집회 대상이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화상회의로 함께한 송영길 대표는 "제 아들, 딸도 91년생, 96년생"이라며 "민주당이 아빠의 심정으로 여러분들 아픔에 공감하고 뒷받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