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유시민 정계복귀설 자초…檢 '한동훈 명예훼손' 기소에 반발(종합)

김용민 "유, 대선출마 언급…檢 정치적 의도"
추미애 "유, 공개 사과했는데…검찰권 남용"
당사자 일축에도 여권이 정계복귀설 부채질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한동훈 검사장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한 데 대해 여권 인사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에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설을 여권이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시민 이사장에 대한 대선출마가 언급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기소가 이루어졌다는 사실에서 검찰의 정치적인 의도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강성 친문으로 분류되는 김 최고위원은 "정부와 국가기관은 업무수행과 관련하여 항상 국민의 감시와 비판의 대상이 되어야 하고 명예훼손죄의 피해자가 될 수 없다는 점에 비추어 보면, 검찰의 위 기소는 검찰권 남용에 해당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동훈은 채널A기자와 공모하여 유시민 이사장을 범죄자로 만들려고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할 일은 한동훈이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고 있는 스마트폰의 비밀번호를 신속히 확인하여 한동훈의 혐의를 밝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유 이사장을 감싸고 나섰다.

추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인정보보호에 불안을 느낀 한 시민(유시민 이시장)이 공개적으로 사과까지 한 마당에 그를 상대로 검사장은 무려 5억 원의 손배소송을 제기하였고, 검찰은 기다렸다는 듯이 제 식구를 위한 기소까지 하는 것은 검찰권의 남용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권은 국민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행사되어야지 특정인의 민사소송을 뒷받침하기 위해 함부로 쓰여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권 인사들이 앞다퉈 유 이사장 엄호에 나서면서 당사자가 일축한 정계복귀설이 다시 불붙을 조짐이다.

한 야권인사는 "유 이사장이 친문 제3후보로 거론되는 걸 모욕적이라고 말했지만, 정작 여권에서 유 이사장의 대선 등판을 계속 암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17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17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