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송곳 검증', 5개부처 장관 후보자 "송구, 또 송구"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부적격 공세 강화… 임혜숙 향해 "여자 조국이냐는 말까지 나온다"
정의당, 임혜숙·박준형에 사실상 부적격 판정… 중도낙마 가능성도 고개드나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장관 후보자들이 선서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장관 후보자들이 선서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여야가 4일 국토교통부를 비롯한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충돌했다.

양당 지도부 교체 후 치러진 첫 대결에서 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 압승으로 잡은 정국 주도권을 이어가기 위해 '송곳검증'으로 후보자들을 상대로 공세를 강화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당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상황에서 레임덕 가속화를 막기 위해 '낙마자가 절대 나오면 안된다'는 태세로 철통 방어에 나섰지만 쏟아진 의혹에 진땀을 빼는 모습이 곳곳에서 목격됐다.

이날 국회에서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안경덕 고용노동부·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동시에 열렸다.

야당은 위장전입·외유성 출장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이면서 '낙마 1순위'로 꼽힌 임혜숙 후보자와 관사 재테크 논란과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된 노형욱 후보자에 대해 집중 공세를 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특히 임 후보자를 향해선 "의혹·하자 종합세트인 후보자를 두고 '여자 조국'이냐는 말까지 나온다"라고 비판했다.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도 가족 동반 출장 문제와 관련, "해외 출장지에서 자녀들과 호텔 방을 공유하고, 자녀들은 해외 유명 도시를 가 볼 기회를 가졌다. '엄마 찬스'로 자녀들에게 특혜를 준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윤영찬 민주당 의원은 "공과대학의 경우 해외출장시 가족을 동반하는 관행이 있지 않으냐"며 임 후보자 방어에 주력했다.

야당은 부인의 고가 도자기 대량 '밀반입' 의혹으로 도마 위에 오른 박준영 후보자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했다.

김선교 의원은 후보자 부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진을 꺼내들며 주영국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 시절 도자기와 장식품을 가정생활에 사용했다는 박 후보자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몰아붙였다.

야당은 이들 세 후보자의 도덕성에 문제가 크다고 보고 자진사퇴를 압박했다.

정의당도 이날 임혜숙 후보자와 박준영 후보자에 대해 사실상 부적격 판정을 내려,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중도낙마 등 순탄치 않게 흘러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부 후보자들은 이러한 야당의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인정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연이어 고개를 숙였다.

문승욱 장관 후보자도 증여세 탈루 의혹과 관련해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6∼7일 열릴 예정이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