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윤석열 지지율은 '반사이익'일 뿐…내용물 없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석열의 지지율은 반사이익이며 내용물이 없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방송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러시아의 코로나 백신인 스푸트니크V 공개 검증을 요청한 것과 관련해 "이 지사는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중요한 일원이다. 중대본에서 그런 문제를 얘기하면 된다"고 이재명 지사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스푸트니크 백신은 당장 급하지 않다고 생각해 도입하지 않은 것"이라며 "무작정 계약했는데 남으면 누구 책임인가"라며 이재명 지사를 적극 견제했다.

정 전 총리는 또 윤석열 전 총장과 관련해 "그분은 검사밖에 안 해봤다. 검사는 정치적 중립성이 가장 중요한 덕목인데, 자기 임기도 다 안 마치고 중간에 사임해서 정치로 직행한다? 그걸 곰곰이 생각해 보면 국민들이 계속 박수를 치겠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 분이 쌓은 업적을 갖고 지지도가 만들어진 게 아닌 반사이익 측면이 크다. 반사이익이라고 하는 것은 내용물이 없다"고 직접적인 비판을 이어갔다.

자신의 낮은 지지율에 대해 정 전 총리는 "지지도는 결정적일 때 있어야지 미리 지나가버리면 소용없다. 1년 전에 높은 지지율을 보이다가도 순식간에 사라진 경우가 부지기수"라며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