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부동산 세제, 文 정부 원칙 있어…한미 백신 스와프는 대화 중인 듯"

"부동산 세제 원칙 흔들면 시장에 잘못된 메시지 줄 수도"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23일 정치권에서 종합부동산세를 비롯한 부동산 세제를 손질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을 만나 "정부가 유지해 온 원칙이 있고, 세제를 지금처럼 설정한 것에도 이유가 있는데, 그 원칙을 쉽게 흔들어버리면 부동산 시장 전체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마지막 정책이 2·4대책까지 나왔는 데 공급 부분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의 대표 기관인 국회에서 토론하는 걸 잘 지켜보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청문회 과정에서 이 내용이 질문에 나온다면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한미 백신 스와프가 무산될 위기'라는 질문에는 "한미 정상회담이 5월 말에 열릴 예정"이라며 "아직은 한미 양측의 대화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산 백신 도입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해선 "전문가들이 자료를 모아 검토해보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