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대통령, 화이자·모더나 CEO 만나야"

한미정상회담 때 성과 촉구…자가격리 중 글 올려 날선 비판
"계약량보다 도입 시기 중요, 국민 위해 정권 능력 보이길"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5일 서울 영등포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단일화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5일 서울 영등포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단일화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2일 코로나19 백신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상황과 관련해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직접 대한민국 백신TF 팀장의 각오로 나서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면 겨냥했다.

안 대표는 이날 SNS에 글을 올려 "지금 국민들에게 필요한 것은 계약서나 MOU 같은 백신 어음이 아니라, 미국처럼 누구나 어디서나 맞을 수 있는 백신 현찰을 원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백신 문제는 관료들에게만 맡겨 놓을 일이 아니다"라며 다음 달 말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서 대통령이 화이자·모더나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가시적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백신은 서류상의 총 구매 계약량보다 도입 시기가 더 중요하다"며 "지금 이 순간 국가의 최고경쟁력은 백신 조기 접종에 따른 집단면역 형성"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오후 광주 서구 데일리켄벤션(웨딩홀)에서 합당에 대한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당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오후 광주 서구 데일리켄벤션(웨딩홀)에서 합당에 대한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당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는 이와 함께 "빛바랜 K-방역 성과에만 집착해 백신 문제를 풀어내지 못한다면 역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을 과거만 파먹으며 정쟁만 일삼다가 대한민국을 후퇴시켰던 최악의 집권 수구세력으로 기록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대한민국과 국민들을 위해서 임기 중에 단 한 번이라도 대통령의 실력, 정권의 능력을 보여주기 바란다"고도 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와 동선이 겹쳐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국민의당은 21일 공지문에서 "안 대표와 이날 광주 당원 간담회에서 만났던 인사 중 한 명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접촉자의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