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정계복귀설 일축 "장난감처럼 여기지 말라…민주당 아귀다툼 보고 싶은 건가"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최근 언론을 통해 불거진 정계 복귀설에 대해 "(언론의) 뇌피셜로, 근거없는 설일뿐"이라고 일축했다.

유 이사장은 16일 노무현 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알릴레오 북's 24회'에서 별책부록이라는 코너를 통해 "2013년 정치 은퇴 선언했고 다시 선거에 나가거나 정부에서 일하는 일이 없을 거라는 생각은 지금도 그대로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3년 정치를 그만둔 이후 다시 정치를 해볼까 생각해본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그렇게 인식될 행위도 하지 않았다"며 "기자들이나 방송에서 아무런 근거없는 비평하는 출연자들에게 남의 인생도 소중히 여겨주면 좋겠다(고 전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정계 복귀설을 들고 나오는 언론을 향해 "남의 인생을 장난감 취급하는 것" "장난감 말 움직이듯이 하는 것은 좀 너무한 것 아니냐"고도 지적했다.

그는 "이러다 언론사에서 제 이름을 넣어서 대선 후보 여론조사를 할까 겁나기도 한다"면서 "그것 때문에 제 인생이 좀 피곤해진다. 장난 삼아 돌 던지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거듭 당부했다.

재보궐선거 이후 주변에서 출마 권유를 받았는지 여부에도 "그냥 언론에 나온 설이다"이라며 "짐작인데 민주당이 갈기갈기 찢어져서 아귀다툼하는 것을 보고싶은 희망사항이 있는 건 아닌가"고 일갈했다.

'친문 후보 옹립론'에 대해 "되게 모욕적인 표현이라고 본다.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고 존경하는 시민들이 차기 대선 후보를 결정할 때 문 대통령과의 친분을 기준으로 선택하는 듯한 전제를 깔고 하는 얘기"라며 "사리에도 어긋나고, 현실과도 맞지 않으며, 대단히 불순한 의도를 가진 모욕적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독자와의 온라인 대담에서 '신념은 변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정치 복귀설로 해석될 맥락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운명은 내 삶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이 나의 선택과 무관하게 나에게 왔고 노력해도 바꿀 수 없는 요소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맥락에서 말한 것인데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책 제목에 '운명'이 들어있다는 것과 연관해 비평하면 대략 난감"이라며 "신념은 변할 수 있다는 언급도 각자 신념 체계에서 어떤 것은 바뀔 수 없지만, 살아가면서 경험·학습을 하면서 어떤 것은 바뀌는 게 자연스럽다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유시민 스토리'라는 평전 발간에 대해서도 "언론 보도를 통해 알았고 책을 읽어보지도 않았다"며 "저와는 완전 무관한 책이다. 책을 쓰게 된 경위 등이 모두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