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부동산 문제·LH 땅 투기 원칙 세워 해결하겠다"(종합)

"국민 목소리에 경청·소통 가감없이 대통령께 전달"
"국민 상식 맞춰 국정운영, 겸손한 자세로 국정 쇄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 직접 운전해 임시 사무실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 직접 운전해 임시 사무실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16일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대통령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임기 말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한 '소통'에 힘쓰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고 소통하며 국민 상식과 눈높이에 맞춰 정책을 펴고 국정운영을 다잡아 나가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정을 쇄신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김 후보자는 1순위 과제로 경제를 꼽으면서 부동산·투기 쇄신 방침을 밝혔다. 그는 "현 정부의 남은 1년 동안 가장 중요한 과제는 일자리, 경제, 민생"이라며 "부동산 문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건 등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에 대해 원칙을 세워 해결하겠다. 2030세대가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실질적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또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도 겸하는 만큼 "국회 인사청문회와 인준 절차 등을 무사히 마친다면 무엇보다도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 국민이 계획대로 백신을 접종하도록 정부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정치인 출신답게 협치와 포용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을 섬기는 공직자들이 흔들림 없이 국민 공복을 위해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협치, 포용, 국민포용에 더 노력하겠다. 공동체 미래를 위해 야당과 협조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건물 밖으로 나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건물 밖으로 나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또한 그는 "오늘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단원고 학생들을 비롯해 안타깝게 희생된 넋 그리고 유족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 국민 생명, 안전에 무거운 책임을 되새긴다"고 했다. 이어 "어느 것 하나 쉬운 문제가 없다. 부족하지만 국민 여러분께 의지하며 지혜를 구하겠다.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힘을 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구체적 각오'에 대한 질문에 "문재인정부가 하고 있는 국정기조를 분명히 뒷받침하면서도 재보궐 선거에서 나타난 국민의 질책에 대해서 답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부동산 관련 질문에는 "세월호 7주기인데다 청문회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에 긴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지역주의 타파, 지역균형발전 등에 대한 매일신문의 질문에도 "오늘 후보자로 지명됐다"며 같은 취지로 즉답을 피했다.

김 후보자는 경북 상주 출신으로 경북고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 행정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경기도 군포에서 제16·17·18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대구 수성갑에 출마해 당선된 4선 국회의원 출신이다.

2017년 5월부터 2019년 4월까지 문재인 정부 첫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여의도 정가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정세균 총리 후임자로 김 후보자 이름이 거론(매일신문 2020년 11월 12일 자 5면 보도)됐다. 문재인 정부가 그간의 'TK 홀대' 비판을 만회하고 탕평 인사를 펼칠 마지막 기회라는 이유에서다.

한편, 김 전 장관의 총리 지명 소식에 지역 민주당도 반색하고 나섰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논평에서 "김부겸 전 장관의 총리 지명을 환영한다"며 "소통 능력과 경륜을 갖춘 김 후보자가 지역균형발전과 대구 발전에도 아낌없는 노력을 다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