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文 지키겠다"…이준석 "민주당, '태극기 부대' 비판할 자격 없다"

이낙연 전 대표 "죽어도 문 대통령 지킬 것" 발언 비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화면 캡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화면 캡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6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죽어도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이제 민주당은 태극기 부대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낙연, 측근·의원들 잇달아 만나 "죽어도 文 지킬것"'이라는 기사를 게시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원래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은 '충성'의 대상을 두지 않는다"라며 "이낙연 대표의 발언을 보면서 느낀 것은 민주당은 절대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이 될 수 없고, 말그대로 애국보수의 대척점에 있는 '애국진보' 정도가 이념적 지향이라는 것이다"고 언급했다.

특히 이 전 최고위원은 이 전 대표가 주변에 문재인 대통령을 지킬 것이라는 의사를 전달 한 것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키려 하는 '태극기 부대'와 별반 차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최근 측근들과 만나 "내가 죽는 한이 있더라도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고 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전 대표 측근들은 대선을 1년 앞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보다 지지율에서 밀리고 있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문 대통령과 차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최고위원은 해당 보도 내용에 대해 "이제 민주당은 태극기 부대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비꼬았다.

이어 "'죽어도 文지킬 것' 이라고 하는 상황속에서 '죽어도 朴지킬 것' 이라는 태극기 부대를 누가 비판할 수 있나"라며 "무엇이라 이름 붙일 일만 남았고, 태극기를 들고 나오지는 않을테니 들고나오는 것에다가 '부대' 붙이면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