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아사리판 된 국힘, 차라리 초선 대표로…尹 국힘 안 갈 것"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참석을 마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2021. 4. 8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참석을 마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2021. 4. 8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당 대표 등 차기 지도부 선출을 앞둔 국민의힘을 향해 "초선 의원을 내세우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누가 당 대표가 되는 게 낫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예전에 토니 블레어나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같은 모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과정에서 그는 국민의힘 내부 상황에 대해 "지금 다들 당권에만 관심이 있다"며 '아사리판'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또 "(국민의힘) 의원들이 정강·정책에 따라 입법 활동하는 것도 전혀 안 보인다. 그러니 국민이 '저 당이 진짜 변했나'라는 말을 한다"며 "이런 식으로 끌고 가서는 국민의힘으로 대선을 해볼 도리가 없다"고 진단했다.

그는 '국민의힘으로 돌아와야 한다'는 요청에 대해서도 "더이상 애정이 없다. 국민의힘에는 절대로 안 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전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지금 시대정신이 공정이다. 윤 전 총장이 시대정신을 완전히 자기 것으로 만들어버렸다. 그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에 안 갈 것 같다. 금태섭 전 의원이 말한 새로운 정당으로 가는 상황이 전개될지도 모른다"며 "강한 대통령이 될 만한 사람이 나오면 당은 자연스럽게 그쪽으로 가게 돼 있다. 5월쯤 되면 무슨 빛이 보이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오 시장 당선이 확정돼 기자회견을 하던 날 안 대표가 '야권의 승리'라는 소리만 강조했다. 자기만 선전했다"며 "명색이 선대위원장인데 금태섭 전 의원도 입은 국민의힘 당 점퍼를 한 번도 입지 않은 사람이 안철수"라고 직격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