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정부 "강한 유감, 모든 조치 강구"

긴급 차관회의 뒤 입장 발표 “주변국 안전 위험·정보공개 및 국제 검증 추진”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마친 후 정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마친 후 정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정부입장 발표문'을 통해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주변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특히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과정없이 이루어진 일방적 조치"라고 규정했다.

또 "우리 국회, 시민사회, 지방자치단체, 지방의회 모두 반대하고 있고, 일본 내부에서조차 어업인뿐만 아니라 전문가와 일반 국민도 반대의견이 훨씬 높다고 알려져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결정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반대 입장을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전달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일본 정부에 대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며 "아울러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에는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향후 일측 조치의 안전성 검증 정보 공유,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천명했다.

정부는 또 "특히 국내 해역에 방사능 유입 감시를 한층 강화해나가고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함께 원산지 단속을 보다 철저하게 이행하고 점검하겠다"며 "방사성 물질 해양확산 평가, 건강에 미치는 장단기 영향 평가 등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영향을 철저히 예측하고 분석하여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출하겠다는 방침을 결정하고 이를 발표하자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열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는 외교부,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석했고, 일본의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등 오염수 배출 결정에 대한 정부 입장과 대책을 논의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