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석열은 '검찰주의자'를 넘어 '정치 검사'"

지난 2019년 7월 25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청와대에서 열리는 임명장 수여식 전 차담회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19년 7월 25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청와대에서 열리는 임명장 수여식 전 차담회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반문 야권 정치인'으로 규정하면서 "'검찰주의자'를 넘어 '정치 검사'"라고 맹비난 했다.

조 전 장관은 9일 페이스북에 "2019년 하반기 이후 윤석열 총장의 자기 인식은 단지 '문재인 정부 고위공무원'이 아니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윤석열 총장은 박근혜 대통령 시절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려다가 불이익을 받았다. 이를 계기로 윤석열이라는 이름은 소신과 용기 있는 수사로 박해를 받는 검사의 상징이 되었다"며 "그런데 2019년 하반기 이후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를 집중 타격하는 일련의 수사를 벌여 보수 야권이 지지하는 강력한 대권 후보가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와 맞서 대중적 명망을 얻고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 되더니, 문재인 정부를 쳐서 야권 대권후보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019년 하반기 이후 윤석열은 단지 '검찰주의자' 검찰총장이 아니라 '미래 권력'이었다"며 "공무원인 윤 총장은 정치 참여를 부인하지 않았고, 대권 후보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공식 요청하지 않았다. 언제나 자신을 대통령과 대척점에 있는 존재로 인식하게 만드는 언동을 계속했다. 그러니 자신이 법무부장관의 '부하'일 리 없다"고 독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유례없는 검찰의 폭주를 경험한 여권이 2012년 및 2017년 대선 공약인 수사와 기소 분리를 실현하기 위하여 '중대범죄수사청' 신설을 준비하자 이에 빌미로 (윤 전 총장이) 사표를 던졌다"며 "여야 격돌과 접전이 예상되는 서울 및 부산 시장 재보궐선거 한 달 전이었다"며 윤 전 총장의 사퇴시기에 정치적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이) 사직 하루 전날 대구 지검을 방문하여 '몇 년 전 어려웠던 시기에 저를 따뜻하게 품어준 고장이다. 고향 온 것 같다'라고 발언했다"며 "총장으로서 마지막 방문지로 대구를 선택한 것은 우연일까"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사직의 변은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국민 보호'였다. '자유민주주의 수호'는 자신의 이념적 지향을 밝힌 것"이라며 "과거 권위주의 체제하에서 검사들이 집단회식하면서 폭탄주를 돌릴 때 외쳤던 구호 '좌익 척결! 우익 보강!'이 떠올랐다. '국민 보호'는 자신이 추구하는 미래 역할을 밝힌 것으로 들렸다. 누구 또는 무엇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겠다는 것인지는 모호했던 바, 전형적인 정치인의 말투였다. 마지막까지 라임 수사 관련 룸살롱 향응을 제공 받은 검사 건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주의자'를 넘어 '정치 검사'의 행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일련의 행보를 직시하면서도 2019년 하반기 이후 윤 총장이 벌인 수사를 '살아 있는 권력' 수사라고 찬미(讚美)할 수 있을 것인가?"라고 말했다.

또 "공식적으로 2021년 3월 4일부터 윤석열은 '정치인'이 되었다. 그 이전에는 윤석열은 자신을 단지 '검찰총장'으로만 인식하고 있었을까?"라며 "두 명의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그는 어느 시점에 문재인 대통령도 '잠재적 피의자'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자신을 '미래 권력'으로 인식하기 시작했을 때부터였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러한 자기인식을 갖게 된 그는 문재인 정부를 '곧 죽을 권력'이라고 판단하고, 자신이 지휘하는 고강도 표적 수사를 통하여 문재인 정부를 압박해 들어갔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지 않은가"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