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퇴"→1시간만에 "사의 수용"…싸늘하게 맞받아친 靑, 속내는?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7월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 자료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7월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 자료 사진. 연합뉴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총장의 파격적 '사퇴 발표'와 청와대의 싸늘한 '사의 수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청와대는 4일 윤 총장이 사직서를 제출한 지 1시간여만에 전격적으로 '사의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오후 3시 15분쯤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전했다.

급박하게 진행된 윤 총장의 사퇴와 청와대 수용 절차 모두 전례없는 파격적인 모습이다.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은 사의 표명 전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청와대에 의견 전달을 하는 것이 당연 절차다.

하지만 윤 총장은 일방적 사퇴를 통해 '문 정권의 검찰 총장'을 거부했다. 아무런 사전 조율 없이 대검 입구에서 '헌법 수호'를 외치며 대국민(?) 발표를 통해 사퇴 입장을 밝혔다.

이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총장'이 아닌 '국민의 검찰총장'이란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굳혔다는 평가다.

이에 청와대의 반응 또한 싸늘했다. 윤 총장의 사의를 파악한 뒤 1시간 만에 '사퇴 수용'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청와대는 사의 수용 외에 어떠한 설명도 하지 않았다. '사의를 수용한다'는 짧은 한 문장이 전부였다.

이는 윤 총장에 대한 극도의 배신과 분노가 그대로 드러나는 대목이다.

또 향후 반문 기치를 기반으로 정치 활동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윤 총장에 대해 부담감도 묻어나는 분위기다.

정치권에서는 "역대 어떤 정권에서도 볼 수 없던 청와대와 검찰총장의 적대적 갈등이 사퇴를 두고 최고치에 다다랐다"며 "향후 여권과 윤 총장의 치열한 정치적 대결을 암시하는 대목 아니겠느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