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만난 권영진 "응원하고 지지…尹총장 노력이 내 뜻과 맞다"

권 시장, 대구 방문한 윤 총장에게 꽃다발 전달
권 시장 여당으로부터 패싱당하는 대구경북, 윤 총장에게 동병상련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대구를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나 지지 의사를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대구를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나 지지 의사를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전격적으로 만나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윤 총장이 대구고검 검사로 좌천당했을 때, 권 시장과 만났는지 여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윤 총장은 2014년 1월~2016년 1월 대구고검 검사로 근무했으며, 권 시장은 2014년 7월 대구시장에 당선됐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1시 50분쯤 대구검찰청사 앞마당에서 윤 총장을 만나 꽃다발을 전달했다. 인파가 몰린 청사 입구와는 다소 떨어진 장소였다.

권 시장은 "대구 오신 걸 환영한다. 전에 총장이 오시면 따로 식사도 하고 했는데…. 이번에는 총장님 일정도 빠듯하고 해서…. 요즘 너무너무 애를 쓰신다.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려는 총장의 노력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응원하고 지지한다"고 했다. 윤 총장은 "고맙습니다"라고 답한 뒤 청사로 향했다.
권 시장은 페이스북에도 이 같은 내용의 글과 사진을 올렸다.

앞서 권 시장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의 사퇴 공방 당시 페이스북에 '힘내라 윤석열'이라는 제목으로 지지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권 시장 측이 이날 오전 윤 총장 측에 별도로 연락을 취해 이뤄졌다. 권 시장은 취재진에게 "김진태·김수남 전 검찰총장도 오면 따로 다 만났다. 총장들이 오면 대구시장이 만나서 환영하는 게 예의"라면서도 "최근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려는 (윤 총장의) 노력이 내 뜻과도 맞다"며 정치적 의도(?)가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이날 깜짝 만남을 두고 권 시장이 윤 총장에게 '동병상련'의 심정을 느낀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윤 총장이 정부·여당으로부터 온갖 압박을 받으면서 고립무원의 처지에 놓인 상황이 대구경북의 현실과 흡사하는 얘기다.

여당은 시간이 갈수록 대구경북 '패싱'을 노골화하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에는 눈길도 주지 않은 채 가덕도 특별법만 통과시켰고, 중앙부처 인사에서도 대구경북 출신들이 소외되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권 시장은 특히 정부여당이 김해신공항안을 사실상 백지화시키고 가덕도 신공항을 추진하는 데 상당한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가덕도 신공항 예정 부지를 방문한 것에 대해 권 시장이 "매표행위의 화룡점정"이라고 강력 비난한 바 있다.

권 시장 측은 "광역단체장으로서 정치적 오해를 받을 수 있음에도 윤 총장에 대한 지지와 동병상련의 심정으로 만남을 추진했다"고 전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대구를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나 지지 의사를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대구를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나 지지 의사를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