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중수처 반발' 놓고…丁 "직 내려놔야" vs 朱 "말 안하면 직무유기"

정세균 "尹, 국민 선동 안돼…소신 밝히려면 직 내려놔야"
주호영 "尹 정치행보 아냐…발언 안하면 오히려 직무유기"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수사권을 완전히 뺏고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을 만들려 하는 데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 대권 도전설이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 총장을 작심 비판했다.

이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갑)가 정 총리의 발언을 '되지도 않은 말'이라고 몰아세우며 정 총리를 공격, 이미 대권 후보로 떠오른 윤 총장을 둘러싸고 정치권의 논쟁이 격한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정 총리는 윤 총장이 중수청 추진에 '직을 걸겠다'면서 반발한 데 대해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다.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며 3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공개 비난했다.

정 총리는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 상황을 엄중히 주시하고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며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히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앞서 한 라디오에 나가서도 윤 총장을 두고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같다"고 질타했다.

이에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 총리의 윤 총장 비판 글에 대해 "무엇 때문에 저렇게 페이스북을 통해서 되지도 않은 말씀을 하는지 모르겠다. 옹색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은 이 정권이 무슨 잘못들을 그렇게 많이 저질렀기에 검찰을 저렇게 두려워하고 없애려고 하는가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중수청을 문제점을 지적하는 윤 총장의 언론 인터뷰에 대해서는 "전혀 정치적 행보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헌법상 부여된 검찰의 수사 권능을 빼앗는 법을 만드는 데 대해서는 조직의 수장으로서뿐 아니라 일반 국민도 당당하게 얘기할 수 있다. (검찰총장이) 작심하고 말하지 않으면 오히려 직무 유기"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