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가족끼리도 다섯 모이면 고발, 더러운 세상 됐다"

11일 SNS 글 "조선시대 오가작통법도 아닌데…"
"무엇이 두려워 가족끼리도 못 만나게 하느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 명절에도 정부가 5인 이상 집합 금지 명령을 유지하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무엇이 두려워 가족끼리도 못 만나게 하느냐"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서 "조선시대 오가작통법(五家作統法)도 아닌데 가족끼리도 다섯 이상 모이면 고발된다"며 "이웃이 이웃을 고발하는 더러운 세상이 됐다. 생각할 수록 화가 치민다"고 적었다.

오가작통법이란 조선시대에 5가구를 1통으로 묶어 서로 도망가는 것을 감시하는 제도를 말한다.

홍 의원은 지난 9일에도 "아무래도 설 밥상 민심 막으려고 가족이라도 5인 이상 모이지 못하게 하는 것 같다"라는 음모론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지난 추석때 까지만 해도 그러려니 했는데 설 지나고 완화 한다고 발표 하는 것을 보니 코로나 정치 방역이 마지막 까지 온듯 하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