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인 조은산 "이낙연·이재명·정세균 무책임한 가장의 모습"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세균 국무총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세균 국무총리.
조은산 블로그 캡쳐 조은산 블로그 캡쳐

인터넷 논객 진인 조은산이 25일 코로나 피해 지원책을 놓고 여권에서 차기 대선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경전을 벌이는 것을 두고 국민들의 마음을 대신한 한마디를 해 지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풀어주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집단자살사회에서 대책 없는 재정 건전성'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재정 건전성 외치면서 무조건 적게 쓰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에 조은산은 25일 블로그에 글을 올려 "경기도민 표를 포기할 수 없었던 이재명 도지사가 먼저 '집단자살 사회'를 예로 들며 전 국민 재난 기본소득과 2차 경기도민 재난지원금의 포퓰리즘 포문을 열었다"고 했다.

그는 "병든 아이(자영업자)의 병원비(세금)를 꺼내 들고 '아이 병수발을 드느라 우리 가족이 모두 힘들어 죽겠으니 이 돈으로 소고기나 실컷 사 먹고 다 같이 죽읍시다'라 말하는 듯, 오히려 집단자살 사회를 부추기는 무책임한 가장의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낙연 대표에게 조은산은 "성급한 사면 발언으로 친문 지지자들에게 혼쭐이 난 이낙연 대표는 극심한 지지율 하락에 정신이 번쩍 들어 뒤늦게 전선에 합류했고, 정세균 총리와 합심해 마찬가지로 포퓰리즘을 천명하고 나섰다"고 말했다.

조은산은 "이들은 밖에 나가서 돈 벌 생각은 안 하고, 병든 둘째 아이의 병원비가 부족하니 첫째 아이(기업)의 대학 등록금을 미리 빼서 써버리자는 무능력한 가장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국민들은 언제까지 산타 할아버지의 공짜 선물을 기다리는 순진한 아이들로 남아 있어야 하는 건지"라며 "결국 그것 또한 부모의 지갑에서 나온 돈이라는 건 알지도 못한 채"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조은산은 "바람직한 국가와 가정의 모습은 결코 다르지 않다"며 "다만 한 가지 다른 것이 있다면, 모든 부모는 자식을 돈으로 매수하지 않지만 어느 지도자는 국민을 돈으로 매수할 수 있다는 것, 그 하나"라며 마무리 지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