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부산시장 선거 노림수 '가덕도→가덕'신공항 띄우기

바다 감춰 경제성 논란 회피…이낙연 "부울경의 미래" 강조
김태년 "검토 충분 속도내야"-최인호 "野 반대 땐 단독 처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소확행위원회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에서 장경태(왼쪽), 민병덕(오른쪽)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소확행위원회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에서 장경태(왼쪽), 민병덕(오른쪽)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지역 여론 반등에 고무된 더불어민주당의 가덕도신공항 띄우기가 도를 넘어섰다.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건너 뛰는 내용이 담겨 있는 등 허점 투성이에도 불구하고 2월 통과를 벼르고 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위한 노림수라는 게 야권의 분석이다

최근 가덕도 대신 가덕이란 표현을 집중적으로 쓰는 것도 눈에 띤다. 홈페이지도 가덕으로 표기했고, 당 지도부도 가덕도 대신 가덕을 언급하곤 한다. 바다라는 사실을 감춰 경제성 논란을 잠재우려는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전날 가덕도신공항 부지를 직접 둘러본 이낙연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가덕신공항은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의 미래"라며 "공항 하나로 경제가 달라질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덕도신공항이 건설되면 파급 효과는 생산유발 88조원, 부가가치 37조원, 취업유발 53만명 정도라고 희망어린 추산치를 내놓았다.

특히 "물류가 동남권에서 처리되지 못하고 인천공항까지 가서 처리되는 것이 99%이고 그에 소요되는 연간 물류비용이 7천억원"이라며 "그걸 10년만 아껴도 공항 하나를 만들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고 부산에 노골적으로 러브콜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가덕도신공항은 충분한 검토를 마쳤다"며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라고 거들었다. 이어 "신공항특별법을 약속대로 2월 국회에 반드시 처리하겠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처럼 선거를 고려한 오락가락 행정으로 시간을 끌고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무책임한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서는 "가덕도신공항에 대한 인식이 놀랄 만큼 잘못됐다"고 날을 세웠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김 위원장이 '가덕도 신공항 하나 건설한다고 부산 경제가 확 달라지지 않는다'고 한 발언을 언급 한 뒤 "신공항 의미와 파급력을 깎아내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직 대통령들이 모두 공약하고도 번복해 부산 시민들에게 깊은 상처를 남겼다. 최근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마저 '활주로에 고추 말리게 될 수 있다'고 상처를 다시 줬다"며 김 위원장의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여야 합의 통과를 강조하면서도 단독 처리 의지를 감추지 않았다. 최 수석대변인은 "가덕도신공항 추진 특별법을 여야 합의로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다만 국민의힘이 지금처럼 2월 임시국회에서도 특별법 통과에 반대한다면 찬성하는 여야 의원들과 함께 단독 처리도 불사하겠다"고 압박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