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역구 홍준표 "가덕신공항, 부산을 동북아시아 물류 거점으로 만들 것"

대구 수성구를 지역구로 둔 무소속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대구 수성구를 지역구로 둔 무소속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의원이 22일 본인 SNS에 부산 가덕신공항 관련 의견을 게재했다. 홍준표 의원이 22일 본인 SNS에 부산 가덕신공항 관련 의견을 게재했다.

대구 수성구를 지역구로 둔 무소속 홍준표 국회의원이 부산의 가덕신공항 추진에 대해서 지역 의견과 정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홍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 가덕신공항 추진을 "인천공항을 통해 나가던 4차산업 제품과 첨단산업 제품들은 가덕도 국제공항을 통해 수출을 할 수 있게 되기 때문에 부산이 명실상부한 동북아시아의 물류 거점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가덕신공항을 두고 '공항 하나가 부산 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홍 의원은 "공항폄하론은 부산 시민들의 열망을 무시하는 단견에 불과하고 지역 균형발전이라는 국가적 명제에도 맞지 않는 몽니이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대구시와 경북도가 대구공항을 경북 군위로 이전하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대구 지역에서 표를 받아 당선된 홍 의원의 이번 발언은 지역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 대구 시민은 "부산 편을 들거면 처음부터 대구로 출마를 하지 말았어야 했다"라며 "과연 홍 의원이 대구와 수성구를 위해서 국회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