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주호영, 당 민주당 2중대 전락시켜…내려오라"[전문]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더이상 당을 망가트리지 말고 (원내대표를) 그만두라"며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홍준표 의원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 원내대표에게 "당을 민주당 2중대로 전락 시켰으면 이제 그만 둘때가 됐다"며 "능력이 안되면 이제 그만 내려 오시라"고 일갈했다.

홍준표 의원은 "(주 원내대표가) 천문학적인 적자 부채 예산을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를 본회의장에서 서로 껴안으며 짬짜미로 넘겨주고, 공수처 악법, 경제억압 3법, 국정원 무력화법을 넘겨줬다"며 "본인은 따뜻한 사무실에서 지내면서 이 추운 날씨에 애꿎은 초선 의원들만 청와대 앞에서 벌벌 떨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국정 패악은 무소속 의원까지 동원해 국정조사서 하나 달랑 제출해놓고 강 건너 불구경하고 있다"며 "무대책 야당 원내대표의 역할은 과연 무엇인지 의아스러운 세모의 정국"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보다 보다 못해 한마디 한다. 더이상 당을 망가트리지 말고 경상도 사내 답게 처신 하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전문.

천문학적인 적자 부채 예산을 김태년 민주당 원내 대표를 본회의장에서 서로 껴 안으며 짬짜미로 넘겨주고
공수처 악법 넘겨주고
경제 억압 3법 넘겨주고
국정원 무력화법 넘겨주고
본인은 따뜻한 사무실에서 지내면서 이 추운 날씨에 애꿎은 초선들만 청와대 앞에서 벌벌 떨게 만들고
추미애 국정 패악은 무소속 까지 동원하여 국정조사서 하나 달랑 제출해 놓고
강건너 불구경 하는 무대책 야당 원내대표의 역할은 과연 무엇인지 의아스러운 세모의 정국 입니다.
능력이 안되면 이제 그만 내려 오십시오.
당을 민주당 2중대로 전락 시켰으면 이제 그만 둘때가 되었습니다.
보다 보다 못해 한마디 합니다.
더이상 당을 망가트리지 말고
경상도 사내 답게 처신 하십시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