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미가 쌀이라면…" 野, '아파트 빵' 김현미에 패러디 이어져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파트를 빵에 비유하며 아파트 공급이 부족한 이유를 설명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발언을 두고 야권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전날 김 장관이 국토 교통위원회 현안 질의에서 "아파트 대신 빌라, 다가구 등을 확보해 질 좋은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라며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지만, 아파트는 공사 기간이 많이 걸려 당장 마련하는 것은 어렵다"고 한 데 따른 반응이다.

김현아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현미가 쌀이라면, 당장 바꿀 거다"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앞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과자집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동화 '헨젤과 그레텔' 삽화를 올리면서 "김 장관님이 마련해주신 집"이라고 쓴 것을 공유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이어 '현실괴리', '빵과 동급이 된 아파트'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같은 당 윤희숙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아파트가 빵이라도 시장원리는 비슷하게 작동하기 때문에 지금의 정부 방향이 시정돼야 할 필요성을 가리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파트는 빵과 달리 공사 기간이 길기 때문에 본인의 역할이 제한적이라는 뜻이겠지만,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더 정부정책이 체계적이어야 하고 국민들의 신뢰를 받아야 한다는 점을 망각한 듯해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요즘 잘나가는 빵집으로 사람들이 아침부터 몰려 빵값까지 올리는 원인을 없애야 한다"면서 "오후에 가도 신선한 빵이 있다면, 그러니까 인기 있는 빵집에 인기 있는 빵이 오후에도 퇴근시간에도 항상 구비돼 있다면 아침부터 빵집 앞에서 아우성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대권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마리 '빵'투아네트 같은 소리"라고 꼬집었다.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된다'는 다소 이치에 맞지 않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프랑스 루이 16세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를 이처럼 차용해 김 장관을 비꼰 것이다. 유 전 의원은 "누가 정부더러 아파트를 직접 만들라고 했나. 정부는 건설업자가 아니다"라며 "정부는 아파트를 만드는 곳이 아니라 아파트정책을 만드는 곳"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