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정치권 "통합신공항 특별법 발의 실속 챙겨야"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저지 사실상 어려워
건설 재원 정부 지원 방안 등 제안
이낙연 대구 신공항 언급 멍석 깔아

지난 24일 오후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김해신공항 백지화 규탄대회'에서 대회를 주최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관계자들이 가덕도 신공항의 절대 불가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4일 오후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김해신공항 백지화 규탄대회'에서 대회를 주최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관계자들이 가덕도 신공항의 절대 불가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이 동남권 신공항 건설 정국에서 반대만 할 것이 아니라 최소한의 실속을 챙길 수 있는 준비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거대 여당이 사실상 당론으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밀어붙이고 있고, 제1야당의 부산경남지역 의원들까지 이에 호응하고 있어 현실적으로 특별법 저지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지역 정치권에선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과 부대·연계 시설 구축재원 중 일부를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방안 등을 담은 특별법을 발의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은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어 현재로선 중앙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가 없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3일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추진의사를 밝히면서 "대구 신공항 특별법, 광주공항 이전 특별법에 대해서도 여야가 지혜를 모아 조속히 협의 처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여당이 '멍석'을 깔아놓은 만큼 동남권 신공항 특별법 협의테이블에 지역 이익을 담은 법안도 함께 올려 '주고받기' 무대에 참여하자는 제안이다.

지역의 한 의원은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내놓은 법안에 힘을 실을 수도 있고 지역의원들의 총의를 모은 별도의 특별법안도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체면과 자존심도 중요하지만 최악의 경우 특별법 국회 통과 후 손가락만 빠는 일도 없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